3. 채색_원경부터 근경까지 (1)

32,423 view
ClipStudioOfficial

ClipStudioOfficial

[1] 거리 채색

밑칠이 끝났다면 원경부터 마무리해갑니다. 먼저 거리입니다.


세부를 칠하기 전에 실루엣을 정돈합니다.

밑칠에서 칠한 책을 스포이트로 추출하여 "둥근 브러시"의 불투명도를 60% 정도로 하고 지붕이나 벽 모양이 뚜렷해지도록 칠합니다.


다음에 세부를 칠합니다. 나무는 "평평한 브러시", 그 외는 "둥근 브러시"로 칠했습니다.

원경이므로 세세한 창틀 등은 생략하지만 굴뚝이나 빗물받이 등 그림의 밀도를 올릴 법한 요소는 어느 정도 의식하고 더해갑니다.


이 거리는 그림의 주역 중 하나이므로 사진 자료를 여러 번 확인하면서 보충해서 그려 넣을 수 있는 요소는 추가해서 존재감을 부각시킵니다.

그러나 멀리 있는 것이므로 대기 원근법을 의식하여 그늘의 색이 너무 어두워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또한 안개로 가려진 부분은 의식적으로 적당히 그려 넣어 대비를 낮춥니다.

일단 그려 넣은 후 위에서부터 안개를 더 그립니다.

때로는 전체를 둘러보고 지나치게 눈에 띄는 곳이 없는지 확인하면서 칠합니다.


[2] 중경

거리를 칠한 후 앞쪽 평원을 칠해갑니다.


하나의 레이어로 그리는 것이 망설여지면 이 정도 칠한 후에 새로운 레이어를 만들고 거기에 덧칠해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레이어를 나누지 않고 그대로 칠합니다.


거리를 칠한 때와 마찬가지로 먼저 "둥근 브러시"로 파츠를 나누어 칠합니다.

그렇다고 해도 이번은 대부분 자연물이기 때문에 그다지 명확하게 나누어 칠하지 않고 대략적인 곳에 색을 배치해 균형을 확인하는 정도로 합니다.


빛이 닿는 건물의 약간 오른쪽 안쪽에 새로운 건물을 엷게 추가로 그리거나 같은 건물의 앞에 강을 추가로 그려 세부가 사실적으로 보이도록 합니다.

칠한 색이 지나치게 눈에 띄지 않는지 항상 확인하면서 작업을 진행합니다.


색 배치가 끝나면 세부를 칠합니다. 자연물은 "평평한 브러시", 인공물은 "둥근 브러시"로 칠했습니다.


평원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부분은 적당히 그려 넣어 눈에 띄지 않게 합니다.

특징적인 나무와 지형을 조금 더 그린 정도로 충분히 분위기가 납니다.

빛이 닿는 건물은 창문과 굴뚝 등 세부를 알 수 있도록 그려 넣습니다.


【POINT】

이 평원은 유럽 같은 광활한 평원을 상상한 것입니다.

유럽에서는 완만한 기복의 평원이 끝없이 이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므로 일본의 풍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강을 따라 계단 모양의 지형을 그리지 않도록 합시다.

광활한 초원은 일본의 풍경과 차이를 내는 데 매우 편리한 요소이므로 의식해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강 채색

■ 수면


계속해서 근경을 칠합니다.

먼저 "에어브러시 강함"을 불투명도를 40% 정도로 하고 스포이트하여 칠하는 작업을 반복해서 수면을 고르게 칠해갑니다.


이때 주변으로 벗어난 곳은 신경쓰지 말고 작업합니다.

오히려 색칠이 주변으로 벗어남으로써 주변과 색이 골고루 섞여 그림에 독특한 분위기가 생깁니다.


대강 고르게 칠해졌으면 "둥근 브러시"로 수면에 반사와 강 바닥을 그려 넣습니다.

다리 근처는 브러시를 거의 수평으로 이동하여 수면에서 임의로 스포이트로 추출한 색을 칠합니다.

가끔 흰색 물보라를 그려 넣기도 합니다. 너무 자세히 그리면 수면처럼 보이지 않게 되므로 밑칠 때의 다리의 반사 등이 알 수 있는 정도로 해 둡니다.



■ 강바닥의 돌 채색


앞 강바닥의 돌은 먼저 그림자의 색으로 대략 돌의 그림자만 칠합니다. 돌 크기를 의식해서 바꾸면 단조롭지 않습니다.


강 바닥의 돌을 마무리합니다.


강의 색보다 약간 갈색빛이 도는 색을 만들어 불투명도 30% 정도로 몇 개의 돌을 칠합니다.

마찬가지로 다른 갈색을 만들어 칠해 돌의 색을 다양하게 표현합니다.

그리고 약간 어두운 색을 돌과 돌의 틈이 되는 부분에 칠해 마무리합니다.

물 속에 있는 것이므로 자세히 칠하지 말고 대비도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수면의 가필


강 바닥의 돌을 칠한 후 수면을 가필합니다.

턱이 있는 곳은 하얀 물보라를 그립니다.


흐름이 잔잔한 곳은 스포이트로 색을 추출하여 가로 방향으로 칠해서 수면의 흔들림을 표현합니다.


앞서 그린 돌 위에도 과감하게 흔들림을 그립니다.


[4] 자연물 채색

수면을 마무리하기 전에 다리 주변의 자연물을 마무리하겠습니다.


다리의 안쪽에 있는 나무는 앞뒤로 분위기를 내고 싶어서 먼저 나무 끝 ​​부근에 "에어 브러시 강함"으로 안개를 추가로 그립니다.


그 다음 불투명도 60% 정도의 "평평한 브러시"로 나무를 그립니다만 나중에 안개로 흐리게 할 것이므로 실루엣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해 둡니다.

먼 것일수록 대기 원근법상 파랗게 보이기 때문에 나뭇잎의 색은 평원의 나무(그림자 속에 있는 것)보다 약간 녹색을 강하게 합니다.


안개는 지면에 가까운 곳일수록 진해진다는 점도 의식합니다.

안개는 대기 원근법을 강조하므로 특히 자연물에서 규모를 표현하거나 오브젝트의 관계를 명확하게 하는 데 편리합니다.


나무의 실루엣을 칠한 후 불투명도 60~70%인 "평평한 브러시"로 자잘한 잎을 그립니다.

밝은 잎과 그늘이 쓰이는 부분은 중간색보다 채도를 낮추면 자연스러운 색조가 됩니다.


전체를 균등하게 그려 넣기 보다는 조금 튀어나온 특징적인 나무와 가지에 초점을 맞춰 그려 넣으면 효율적으로 그릴 수 있습니다.

지상 부근은 안개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상단 부분을 중심으로 그려 넣습니다.


마찬가지로 천천히 앞쪽으로 그려 갑니다.


다리와 주변 나무의 윤곽을 정돈해 나무의 세부를 칠합니다.

돌이 쌓인 다리는 가장 좋아하는 모티프이므로 마무리는 마지막으로 남겨두겠습니다.


앞쪽 나무를 칠할 때도 대기 원근법을 의식하여 안쪽의 나무보다 약간 대비를 높여 칠합니다.


다리 너머로 보이는 강변도 대강 그려 둡니다.


전체 그림은 이렇게 되었습니다.


다음에는 다리의 앞쪽 강변과 다리를 칠해갑니다.

댓글

관련 기사

신착

공식 신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