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뷰 팔레트 사용법

43,928 view
ClipStudioOfficial

ClipStudioOfficial

[서브 뷰] 팔레트를 소개합니다.

활용하면 작화의 효율이 훨씬 업 할지도!?



■ 1 [서브 뷰] 팔레트란


[서브 뷰] 팔레트는 메인 창과는 별도로 모든 이미지를 표시 할 수 있는 팔레트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이미지에서 사용하고 싶은 색상을 스포이트 할 수도 있습니다.

자료 화상을 보고 그림과 선화의 참고로하거나 컬러 차트를 표시하고 색상을 스포이트하는 ... 등의 사용법이 있습니다.



■2.화상의 표시


[서브 뷰] 팔레트 오른쪽 하단의 [가져오기] 버튼을 클릭하면 [열기] 다이얼로그가 표시됩니다.


[열기] 다이얼로그에서 표시하고 싶은 이미지를 선택하고 [열기]를 클릭하여 이미지를 표시합니다.


표시하고 싶은 이미지를 [미리 보기] 팔레트에 드래그 앤 드롭하여 열 수도 있습니다.


【POINT】

[서브 뷰] 팔레트에 표시되는 화상 형식은 CLIP STUDIO PAINT 형식 (확장자 : .clip), BMP, JPG, PNG, TIFF, Targa, Photoshop 문서 형식 (확장자 : .psd), Photoshop 대용량 문서 형식 (확장 아이 : .psb)입니다.

로드 한 이미지는 CLIP STUDIO PAINT를 종료해도 기억되며 다시 시작했을 때도 나타납니다.

그러나 파일의 위치나 파일 이름을 변경했을 경우는 표시되지 않기 때문에 다시 가져오기를 해야합니다.



■ 3. 여러 화상을 가져오기


[서브 뷰] 팔레트에 여러 화상을 가저올 수 있습니다.

여러 화상를 가져온 경우, [이전 화상으로] [다음 화상으로]를 클릭하여 표시 할 이미지를 전환할 수 있습니다.



■4.화상 색을 스포이트


[스포이트] 도구를 선택한 경우 [서브 뷰] 팔레트의 화상에서 색상을 스포이트할 수 있습니다.


도구의 단축키를 누르고 있는 동안 일시적으로 그 도구로 전환됩니다.

[스포이트] 도구의 단축키 (기본적으로 [i] 키)를 계속 눌르면 이미지의 색상을 스포이트할 수 있으므로 도구를 전환 할 필요가 없습니다.

[서브 뷰] 팔레트에서 [자동으로 스포이트 전환]을 ON으로 선택하면, [서브 뷰] 팔레트에서 만 자동으로 [스포이트] 도구로 전환하게됩니다.

메인 창에서 도구를 전환 할 필요 없이 효율적으로 채색 작업이 가능합니다.



■5.표시의 조작


[서브 뷰] 팔레트에 표시되는 화상은 드래그하여 스크롤 할 수 있습니다.


[확대 축소 슬라이더]를 드래그하거나 [확대] [축소]를 클릭하여 이미지를 확대 · 축소 할 수 있습니다.

[회전 슬라이더]를 드래그하거나 [왼쪽으로 회전] [오른쪽으로 회전]을 클릭하여 이미지를 회전시킬 수 있습니다.

각도를 되돌릴려면 [회전 리셋]을 클릭합니다.

또한 [Ctrl] (macOS의 경우 : [Command]) 키를 누른 채 화상을 클릭하여 확대, [Ctrl] 키와 [Alt] 키 (macOS의 경우 [Option]) 키를 누른 채 클릭하면 축소됩니다.


[피팅]을 On으로 하면 [서브 뷰] 팔레트의 크기에 맞추어 이미지의 전체가 표시됩니다.

팔레트 크기를 변경하면 이미지도 추종되어 확대 · 축소됩니다.



■6.화상을 삭제


[서브 뷰] 팔레트에서 화상을 제거 할 때는 [취소]를 클릭합니다.

표시된 이미지가 삭제됩니다.



■ 7 [서브 뷰] 팔레트의 표시 상태를 키보드로 전환


팔레트의 표시 상태는 단축키를 할당하여 전환할 수 있습니다.

즉시 교체되므로, [서브 뷰] 팔레트를 큰 크기로 표시해도 작업의 방해가되지 않습니다.

[파일] (macOS의 경우 [CLIP STUDIO PAINT] 메뉴) → [바로 가기 설정]을 클릭합니다.

[바로 가기 설정] 다이얼로그의 [설정 영역]에서 [메인 메뉴]를 선택하고 [창] → [서브 뷰]를 선택하고 더블 클릭하거나 [단축키 편집]을 클릭합니다.


바로 가기로 설정하고 싶은 키를 눌러 설정하고 [OK]를 클릭하여 바로 가기를 등록합니다.

설정한 단축키를 누를 때마다, [서브 뷰] 팔레트를 표시하거나 숨길 수 있습니다.

댓글

관련 기사

신착

공식 신착